Roast & Roast

12월 22, 2019

지금이 아니면 맛볼 수 없을 조합, 대하구이와 레드락의 만남

오동통하게 씹히는 새우를 싫어하는 사람은 흔치 않죠.
지금 이 시기를 놓치시면 내년에나 만나볼 수 있다는 사실, 알고 계신가요?

가을이 제철인 대하는 9월부터 살이 오르기 시작합니다.
10월을 시작으로 11월과 12월에 가장 크고 맛이 좋은 대하를 맛보실 수 있습니다.

 

 

흔히들 대하구이 하면 소금을 깔고 구워 먹는 소금구이를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.
하지만 잘 달궈진 팬에 버터를 녹인 후 레몬과 함께 오랜 시간 구워진 대하구이는 색다르게 놀라운 맛을 선사합니다.

껍질과 머리를 먹을 수 있도록 버터에 튀기듯 바삭하게 익히는 것이 포인트입니다.
첫 입부터 버터의 부드럽고 향긋한 풍미와 입안에서 바삭하게 부서지는 고소한 새우의 껍질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룹니다.

 

 

72도에서 로스팅 된 크리스탈 몰트 특유의 단맛과 은은한 향을 가진 레드락은 구운 음식과 최고의 페어링을 자랑합니다.
버터로 시즐링된 대하구이의 향과 차가운 레드락의 조합은 말할 것도 없이 완벽합니다.
로스팅 된 음식의 기름진 느끼함을 레드락 특유의 단 끝 맛이 완벽하게 잡아주니까요.

첫 입에서 대하의 바삭함과 레드락의 향긋한 밀도감이 만나며 첫 번째 조화를 만나보셨다면,
다음 입에서는 오동통하게 살이 오른 부드러운 새우의 식감이 레드락의 꽉 찬 풍미를 일깨워줍니다.

제철이 가기 전, 12월을 완벽하게 마무리할 페어링으로 대하구이와 레드락의 조합을 만나보세요.

오동통하게 씹히는 새우를 싫어하는 사람은 흔치 않죠. 지금 이 시기를 놓치시면 내년에나 만나볼 수 있다는 사실, 알고 계신가요?

가을이 제철인 대하는 9월부터 살이 오르기 시작합니다. 10월을 시작으로 11월과 12월에 가장 크고 맛이 좋은 대하를 맛보실 수 있습니다.

흔히들 대하구이 하면 소금을 깔고 구워 먹는 소금구이를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. 하지만 잘 달궈진 팬에 버터를 녹인 후 레몬과 함께 오랜 시간 구워진 대하구이는 색다르게 놀라운 맛을 선사합니다.

껍질과 머리를 먹을 수 있도록 버터에 튀기듯 바삭하게 익히는 것이 포인트입니다. 첫 입부터 버터의 부드럽고 향긋한 풍미와 입안에서 바삭하게 부서지는 고소한 새우의 껍질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룹니다.

72도에서 로스팅 된 크리스탈 몰트 특유의 단맛과 은은한 향을 가진 레드락은 구운 음식과 최고의 페어링을 자랑합니다. 버터로 시즐링된 대하구이의 향과 차가운 레드락의 조합은 말할 것도 없이 완벽합니다. 로스팅 된 음식의 기름진 느끼함을 레드락 특유의 단 끝 맛이 완벽하게 잡아주니까요.

첫 입에서 대하의 바삭함과 레드락의 향긋한 밀도감이 만나며 첫 번째 조화를 만나보셨다면, 다음 입에서는 오동통하게 살이 오른 부드러운 새우의 식감이 레드락의 꽉 찬 풍미를 일깨워줍니다.

제철이 가기 전, 12월을 완벽하게 마무리할 페어링으로 대하구이와 레드락의 조합을 만나보세요.